제대로 관리 안 하면 큰일! 당뇨병 초기 증상 알아봐요

평생을 관리해야 한다는 질환, 당뇨병!

초기 증상 알고 초기부터 관리하세요!



당뇨병은 평생 관리를 해야 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죠.

이는 초기 증상을 보인 이후로 본격적인 당뇨병으로

발전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개인의 식습관,

생활 습관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과도 관련이 있습니다.

그만큼 식이조절과 개인 관리가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또한, 당뇨병은 가족력이 강한 질환이기에

혹시나 가족 내 당뇨병 환자가 있다면 더더욱 당뇨병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고 건강관리에 힘써야 합니다.

 


당뇨병 관리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초기 증상을

빠르게 눈치 채는 것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당뇨병은 피부염이나 감기처럼 눈으로 보이는

증상이 아니기에 의학 지식이 없는 이들로서는

당뇨병인가? 단순히 피로해서 나타난 현상인가? 하고

혼란스러워하기만 하는 일이 많은데요.

그럴수록 자신의 몸 상태에 관심을 가지고

수시로 관찰해야 한답니다.

 

당뇨병으로 인해 나타나는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다음, 다뇨, 다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당뇨병 증상, 혈당 문제로 인해 체내 혈당이 높아지면

갈증이 심해지고 물을 계속 마시게 되는데, 이를 다음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혈당이 올라가면서 남는 당분이 소변으로 배출되면서

화장실을 자주 들락거리게 되고 거품이 많은

소변을 자주 보게 되는데 이를 다뇨현상이라고 하죠.

 

마지막으로 배고픔이 심해져 식사량이 마구 늘어나는

다식증상이 나타납니다.

 

이러한 삼다(三多) 증상 중 두 가지 이상이 발생한다면

당뇨병이 아닌지 의심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사람에 따라서 위와 같은 증상들을

동반하지 않고도 당뇨병이 발생할 수도 있는 만큼,

그 점에 주의해 당뇨병 위험 요인을 가지고 있는 이라면

일찍이 병원을 방문하여 제대로 진단 받는 것이 좋습니다.

 


당뇨병은 희귀 질환이 아닙니다.

성인 열 명 중 한 명에게서 발생할 만큼 흔한 질환이죠.

그만큼 나는 아닐 거야라는 생각은 위험합니다.

따라서 위와 같은 증상들이 발생한 경우는 물론,

증상은 발생하지 않았다 하더라도 가족 중 당뇨병 환자가

있는 경우라면 세강병원과 같이 당뇨병 검사가

가능한 병원을 방문하여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세강병원에서는 소변을 통해 간단하게 당뇨병인지

확인할 수 있는 요당검사나 식후 2시간 뒤에

혈당을 검사하는 혈당검사 등 간단한 방법으로

당뇨병 검사를 시행하고 있습니다.

 

초기에 치료를 시작하기만 한다면 식이조절이나 운동,

생활 습관 관리를 통해 당뇨병의 진행 속도를 늦추고

몇 개월 안에 정상 혈당으로 얼마든지 회복이 가능한 당뇨병,

세강병원과 함께 빠르게 대응하시기 바랍니다.